검진예약
개인검진 안내
기업검진 안내
직업환경의학센터
마이 페이지
건강정보
국제검진센터소개
회원서비스
건강정보
건강정보
하위메뉴
건강칼럼
Health Columns
간편 예약    
온라인 예약    
<'물집, 가려움, 미열 있는' 수두 … 돌 직후에 예방접종 필요>




수두는 수두-대상포진 바이러스라고 불리는 헤르페스가 원인인 급성 바이러스성 질환으로, 대개 3~6세의 어린이들에게 발생한다. 약 2주간의 잠복기를 거친 뒤 증상이 나타나는데, 대표적으로 발진성 수포(물집), 가려움, 미열 등이 나타난다. 드문 경우 피부에 흉터가 남기도 한다. 수두에 대해 가정의학과 전문의 김기덕 대전선병원 건강검진센터장의 도움말로 알아본다.





◆ 수포에서 나오는 액이나 공기 접촉으로 감염 … 홍역과 다른 점은?
수두의 감염 경로는 여러 가지로, 수두나 대상포진의 수포에서 나오는 액을 직접적으로 접촉하거나 공기를 통해 접촉하면 수두에 감염된다. 감염자의 침도 수두를 전염시킬 수 있다. 최근 유행하고 있는 홍역과 혼동하기 쉬운데, 홍역은 홍역바이러스 감염에 의해 발생하는 급성 전염병이다. 홍역에 걸리면 먼저 감기와 유사한 증상을 보인다. 또, 회색과 흰색을 띈 병변이 입 안의 볼 쪽에 나타나는데, 이것을 코플릭 반점이라고 한다. 그 후에는 갑자기 고열이 나타나며 붉은 반점이 머리 주변 부위에서 나타나기 시작해 온 몸으로 퍼지기 시작한다.





◆ 합병증으로 사망하기도 … 백혈병 환자와 임신부는 수두에 매우 취약
낮은 수치이기는 하지만 수두 합병증이 나타나면 심한 경우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다. 전체적인 사망률은 10만 명당 2명 정도인데, 이중에서 성인의 사망률이 10만 명당 30명으로 15배 높다. 소아의 경우 이차적인 세균 감염과 뇌염이 발생해 사망하고, 성인은 바이러스성 폐렴으로 인해 사망하는 경우가 많다. 특히 백혈병 환자와 임신부 환자는 수두에 매우 취약하다. 백혈병 환자의 수두 사망률은 5∼10%나 되는데 전체적인 수두 사망률을 보면 매우 높은 수치다. 임신부의 수두는 태아에게 매우 위험하다. 산모가 분만 5일 전부터 분만 후 2일 사이에 수두에 걸리면 신생아는 생후 5∼10일 사이에 중증 수두에 걸릴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 이 중증 수두에 걸린 아기들의 사망률은 약 30%로 매우 높다. 임신 초기에 감염되는 것도 아이에게 위험하다. 임신 초기에 감염될 시에는 이 중 약 2%의 태아가 선천성 기형을 안고 태어날 수 있다고 한다.





◆ 격리조치 필요 … 대개 시간 지나면 자연스럽게 나아져
수두에 걸린 환자를 치료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은 격리조치다. 증상이 피부에 처음 나타나기 시작한 후 최소 5일간 혹은 수포가 마를 때까지 격리되는 것이 좋다. 학교에서도 그 기간에 학생이 등교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수두가 고통이 심한 병이긴 하지만 일반적인 경우, 시간이 지나면 증세가 자연스럽게 나아진다. 단, 면역억제 환자에게 수두가 발생했을 때는 항바이러스제를 투여해 증상을 가라앉히기도 한다.





◆ 예방접종은 아이 돌 직후에 좋아
수두 예방접종은 아이가 돌을 지난 직후에 하면 좋은데, 이때 수두 예방접종을 하지 않은 보호자도 아이와 함께 주사를 맞는다면 아이들이 수두에 걸릴 확률이 낮아진다. 접종은 1차와 2차로 나뉘며 1차 접종은 돌 직후부터 15개월 사이가, 2차 접종은 4~6세 사이가 좋다. 1차 접종만 받게 하는 보호자가 꽤 많은데, 효과를 100%에 가깝게 보려면 2차 접종까지 받도록 해야 한다. 첫 접종 시기가 만 13세 이상일 때는 최소 4주 이상의 간격을 두고 2회 접종하는 것이 좋다.


가정의학과 김기덕대전 [전문진료분야] 만성질환(혈압, 당뇨, 고지혈증), 갱년기, 비만, 체중감소, 골다공증, 예방접종, 만성피로(부신피로), 기능의학
진료 예약하기
의료진 상세보기
환자권리장전
l
이용약관
l
개인정보취급방침
(의) 영훈의료재단 유성선병원. 대전광역시 유성구 북유성대로 93(지족동 923) TEL : 1588-7011(2번) 또는 042-589-2000
COPYRIGHT ⓒ 2012 DAEJEON SUN MEDICAL CENTER. ALL RIGHT RESERVED.